진중권 향해 "니 세상 같냐"고 직격한 민주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진중권 향해 "니 세상 같냐"고 직격한 민주당

입력
2020.10.13 21:30
수정
2020.10.13 22:15
0 0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최인아책방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저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이 여권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살맛 나지요”라고 비꼬자 진 전 교수가 “지금 대한민국에서 너희들 빼고 살맛 나는 사람이 있나요”라고 응수했다.

박진영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이론도 없고 소신도 없는 줄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예의마저 없다”며 “말 한마디 한마디를 언론이 다 받아써 주고 매일매일 포털의 메인뉴스에 랭킹되고 하니 살맛 나지요? 신이 나지요? 내 세상 같지요? 그 살맛 나는 세상이 언제까지 갈 것 같나”라고 직격했다.

박 상근부대변인이 진 전 교수를 걸고 넘어진 건 전날 조정래 작가의 “일본 유학을 다녀오면 무조건 다 친일파가 된다”는 발언에 대한 비판 때문이었다. 진 전 교수는 조 작가의 발언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 따님도 일본 고쿠시칸 대학에서 유학한 것으로 안다”며 “곧 조정래 선생이 설치하라는 반민특위에 회부돼 민족반역자로 처단 당하시겠다”고 했는데, 이를 겨냥한 것이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그러면서 “품격은 기대하지도 않겠다. ‘예형’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하십시오”라고 했다. 삼국지에 등장하는 예형은 조조와 유포 등을 조롱하다 처형을 당한 인물이다.

박 상근부대변인 비판에 진 전 교수도 가만 있지 않았다. 진 전 교수는 “살맛 나냐고요? 아뇨. 지금 대한민국에서 너희들 빼고 살맛나는 사람이 있나요? 하나도 없거든요”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분들이 실성을 했나. 공당에서 이게 뭐 하는 짓인지”라고 민주당 전체를 향한 비난도 이어갔다.

김성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