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측 "'달이 뜨는 강' 검토 중"…김소현X강하늘 만날까 [공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지수 측 "'달이 뜨는 강' 검토 중"…김소현X강하늘 만날까 [공식]

입력
2020.10.13 15:39
0 0

지수가 '달이 뜨는 강' 출연 여부를 검토 중이다. MBC 제공


배우 지수가 '달이 뜨는 강' 출연 여부를 검토 중이다.

지수 측 관계자는 13일 본지에 "지수가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지수가 '달이 뜨는 강' 남자 주인공 온달 역할을 제안 받았다고 보도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 유명 설화 평강과 온달의 이야기를 재탄생시킨 사극으로,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김소현이 평강 역, 강하늘이 온달의 아버지 온협 역으로 각각 출연을 확정 지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만약 지수의 출연이 결정되면 지수는 김소현과 KBS2 '페이지터너', 강하늘과 SBS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이후 오랜만에 재회할 수 있다.

한편 지수는 최근 MBC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와 카카오TV 드라마 '아만자'를 통해 많은 시청자들과 만나며 안정적인 연기력과 다양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