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사드보복? BTS 불매운동 조짐에도 한국 누리꾼 "끄떡없어"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2의 사드보복? BTS 불매운동 조짐에도 한국 누리꾼 "끄떡없어"

입력
2020.10.13 13:00
수정
2020.10.13 16:05
0 0

중국 내 한국 기업들 여론 의식해 BTS 광고 내려 
한국 누리꾼들 "BTS는 中이 보이콧해도 영향 없어"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 플리트 상 시상식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코리아소사이어티 온라인 갈라 생중계 캡처. 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이 한미 동맹의 역사를 언급했다가 삼성전자와 현대차 등 일부 기업들이 중국에서 BTS 관련 광고를 삭제한 가운데, '제2의 사드보복' 우려에도 한국 누리꾼들은 "두렵지 않다"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BTS는 7일(현지시간)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상을 받으며 한 발언으로 일부 중국 누리꾼의 반발을 샀다. BTS는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의미가 남다르다"며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여성과 남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러자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전쟁 당시 참전했던 중국 군인들을 무시했다"며 발끈했다. 11일 갑자기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의 화제 키워드에 '#BTS중국 모욕', '#BTS팬은 매국노'가 떴다. 이 중에는 BTS를 공격하는 발언도 많지만 대부분 중화사상에서 비롯한 애국심을 바탕으로 한국을 비판하는 분위기다.

"BTS의 말이 틀리지 않았을 수도 있지만, 우리는 중국인이다"(EX****), "한국의 시각에서 BTS를 이해하려 하지 마라. 당신이 중국인이라면 당신이 서 있어야 할 입장은 중국의 입장이다."(诗肠****), "RM은 평소에 대만 독립도 주장한다. 말할 때마다 선을 넘는다"(池池****)는 등의 공세가 이어졌다.

일부에서는 "BTS 팬클럽인 '아미(ARMY)'를 탈퇴해야 한다거나, 관련 제품들을 불매해야 한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다시는 (BTS가) 못 돌아오게 막아야 한다"(a5****), "한한령을 다시 내려야 돼. 가능하면 더 심하게."(滴禾****) 등의 반응도 나왔다.

중국은 2017년 4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한국에 배치한 데 대한 반발로 한국 대중문화 유입과 한국 여행을 막는 한한령(限韓令)을 내리고, 중국 진출 기업을 규제하는 등 간접 보복에 나섰다.

한국 누리꾼들 "BTS는 중국 시장에 벌벌 떠는 레벨 아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들이 10일 오후 열린 방탄소년단의 두 번째 온라인 콘서트 '맵 오브 더 솔 원(MAP OF THE SOUL ONE)'을 온라인으로 관람하고 있다. 뉴시스


하지만 '제2의 사드보복' 우려에도 한국 누리꾼들은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BTS는 중국 시장 필요 없어."(oi****), "중국보다 BTS 파워가 더 세다. BTS는 중국이 보이콧해도 아무 영향 없다"(yo****), "BTS는 중국 시장에 벌벌 떠는 레벨이 아니다"(sh****)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는 "BTS 정도면 중국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다. 하고 싶은 말 시원하게 다 해주었으면"(jh****), "BTS 영향력이 얼마나 무서우면 중국이 깎아내리려고 하는 걸까. 팬덤이 더 커질수록 한국 영향력은 더 커질 테니 두려울 만도 하지."(yo****)와 같은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중국 누리꾼들의 '막무가내'에 오히려 해외 팬들도 뿔난 모양새다. 블룸버그통신에 칼럼을 쓰는 미국인 노아 스미스는 트위터에 "중국 네티즌아, 너네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중국 아미들은 BTS를 사랑하고 보호하고 싶어한다"(su****)며 논란을 진화하려 하기도 했다.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 눈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