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이효주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은 내 자서전"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피아니스트 이효주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은 내 자서전"

입력
2020.10.11 09:00
0 0

편집자주

일요일 오전을 깨워줄 클래식 한 곡 어떠세요? 클래식 공연 기획사 '목프로덕션' 소속 연주자들이 '가장 아끼는 작품' 하나를 매주 추천해 드립니다.


프레데리크 쇼팽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의 2악장은 아주 먼 훗날 제가 세상을 떠났을 때 제 장례식장을 찾은 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곡이죠."

피아니스트 이효주는 이런 말로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제1번이 자신에게 가진 의미를 설명했다. 생의 마지막을 장식해야 하는 곡이라면 연주자의 일생을 함축할 수 있는 곡이어야 한다. 쇼팽 피아노 협주곡 1번은 곧 이효주에게 자서전이다. 음악 인생의 수많은 마디들을 함께 했다. 이효주는 "다시 꺼내 연주할 때면 순수했던 10대의 음악가로서, 또 한 인간으로서 고민 많았던 20대의 기억이 선명하게 되살아난다"며 "왜 음악을 하게 됐는지, 어떤 마음으로 피아노와 함께 했는지 되새기게 해준다"고 말했다.

이 곡은 1830년에 쓰여졌다. 폴란드 바르샤바에 머물던 스무살의 쇼팽이 고국을 떠나기 직전 마지막으로 연주했던 곡으로 유명하다. 영화 '트루먼 쇼(1998)'와 국내 드라마 '천국의계단(2003~04)' 등에서 협주곡 1번의 2악장이 인상적으로 쓰인 바 있다.

이효주에게 "오랜 시간 알고 지냈던 가까운 친구"같은 작품인 만큼 그는 셀 수 없이 많은 연주와 음반을 들었다. "세월이 지나면 좋아하는 음반도 바뀌기 마련이라 특정 연주를 꼽는 게 쉽지 않다"고 하면서도 그는 1999년도에 발매된 피아니스트 크리스티안 침머만과 폴리쉬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협주 음반을 권했다. 10대의 이효주에게 '보물 1호'였던 앨범이다.

이 연주는 무대 위에서 침머만이 지휘와 연주를 겸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피아노를 직접 연주하는 솔리스트의 시각이나 해석이 오케스트라 연주에 그대로 반영됐기 때문이다. 이효주는 "요샛말로 쇼팽의 감성이 '음성지원'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며 "여러 번 들어도 처음 들었을 때의 전율이 온몸을 감싸며 영혼을 맑게 해준다"고 했다.



장재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선데이 모닝 클래식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