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돈사가 미술 전시관으로…드로잉 작가 10인의 특별전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폐돈사가 미술 전시관으로…드로잉 작가 10인의 특별전시

입력
2020.10.04 09:21
0 0

폐돈사에서 작품 전시회와 함께 문화 공연이 열리고 있다. 작가회 제공


철거를 앞둔 폐 돈사가 작품 전시회장으로 대 변신했다. 다양한 장르의 미술 작가들이 폐 돈사에서 작품 전시회를 열어 눈길을 끌고 있다.

경기 포천의 광릉숲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광릉숲예술인공동체와 드로잉 작가 10인(리모, 베레카, 윤희철, 이관직, 이장희, 이정봉, 정승빈, 정연석, 카콜, 허진석)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포천의 한 폐돈사를 전시장으로 꾸며 오는 10일까지 ‘2020 시선, 그림으로 떠나는 여행’이란 주제의 전시회를 열고 있다. 광릉숲예술인공동체가 주관한 ‘2020 숲속의 예술향기’의 2차 전시회다. 이번 전시 기간엔 설치미술 10점, 드로잉 작품 60여점 등을 선보인다.

드로잉 작가 10명이 경기 포천의 한 폐돈사에서 작품 전시회를 열고 있다. 작가회 제공


지난달 28일 전시회 오프닝 때는 특별한 무대도 선보였다. 폐돈사 내부를 음악회장으로 꾸민 뒤 아니스트 김은정씨의 반주로 메조 소프라노 신현선 씨가 ‘사랑의 찬가(E.Piaf)’, 바리톤 오유석 씨가 ‘시간에 기대어(최진 곡) 등을 불러 미술작품과의 특별한 조화를 이뤘다.

작품 전시회장으로 변신한 폐돈사

윤희철 작가는 "특별한 작품 전시회를 기획하던 중 곧 철거될 폐돈사에서 전시회를 열게 됐다"며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한 공간도 얼마든지 멋진 전시회장으로 바뀔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