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태 "하나님 통치? 국민의힘 본질인가, 청년 삶 폄하 말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장경태 "하나님 통치? 국민의힘 본질인가, 청년 삶 폄하 말라"

입력
2020.10.02 17:39
0 0

"MB 서울 봉헌에 이어 이번엔 대한민국 봉헌인가"
"청년 절망을 희화화, '국민의 짐' 될 게 뻔해"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인근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과로사 실태조사 결과발표 및 대책마련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장인 장경태 의원은 2일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소개 글 논란과 관련해 "청년 정치를 꿈꾸는 청년들이라면 먼저 우리 청년들의 삶을 진정성 있게 되돌아보고, 더 이상 국민과 청년의 삶을 폄하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종교 연결, 육군 비하, 자살 희화화 등 막가자는 국민의힘 청년위'란 제목의 글을 통해 국민의힘 청년위 소개 글을 이같이 비판했다.

국민의힘 청년위는 앞서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지도부 소개 글을 올렸는데, 일부 부적절한 표현을 써 논란이 일었다. 주성은 대변인은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자유보수정신의 대한민국'이라고 했고, 이재빈 인재육성본부장은 '인생 최대 업적 육군땅개알보병 포상휴가 14개', 김금비 기획국장은 '2년 전부터 곧 경제대공황이 올 거라고 믿고 곱버스타다가 한강 갈 뻔함'이라고 적었다.

"국민의힘, 전광훈 선 긋기는 가짜였다"

지난달 29일 국민의힘 청년위원회 페이스북에 올라 온 주성은 대변인의 소개글. 주 대변인은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자유보수정신의 대한민국'이라고 적었다. 국민의힘 청년위 페이스북 캡처

장 의원은 주 대변인의 글에 대해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소개 글은 흡사 서울시장 시절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도 같다"며 "(이 전 대통령이 당시) 1,000만 시민의 서울을 봉헌한다고 하더니 이번엔 5,000만 국민의 대한민국을 통째로 맡겼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현재와 미래를 여실히 보여준다. 전광훈 목사 등과 선을 긋는 말들은 가짜였다"며 "극우보수기독교와 궤를 같이하고 있다는 국민의힘의 본질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일갈했다.

이 본부장의 '육군땅개알보병' 표현에 대해선 "국방의 의무 비웃음거리로 만들었다"며 "스스로를 비하하고 싶었다면 해소할 곳을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한강 갈 뻔함'이란 표현을 써 사회적 문제인 자살을 희화화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청년의 고통과 절망을 희화화하는 것이 진심이라면 그 청년들이 만들어 갈 미래의 국민의힘은 '국민의짐'이 될 게 뻔하다"고 날을 세웠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