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 시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BNK경남은행,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 시행

입력
2020.09.30 12:32
0 0

대출 금리 2.0%ㆍ 업체당 1000만원 지원

경남은행은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시행한다. BNK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경영 안정을 위해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은행권 공통 한도가 9,000억원인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은 신용보증기금이 이자 차액을 지원, 금융 비용 부담을 덜어 준다.

고객 적용 금리 3.0% 가운데 신용보증기금이 1.0%를 이차보전해줘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는 대출 금리는 2.0% 수준이다.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 지원 대상은 음식점업ㆍ교육서비스업(학원)ㆍ주점업ㆍ노래연습장 운영업ㆍ기타 스포츠시설ㆍ공연시설 운영업ㆍ컴퓨터게임방 운영업ㆍ방문판매업 등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피해 업종을 영위중인 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대출 한도는 차등 없이 업체당 1,000만원로 보증비율은 100% 전액보증이다.

대출 기간은 3년(일시상환 방식)이며 만기 후 2년까지 1년 단위로 연장 가능하다.

강상식 BNK경남은행 여신영업본부 상무는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재 확산으로 피해가 큰 고위험시설과 집합금지 업종에 집중했다"며"해당 업종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긴급 유동성 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이용해 어려움을 이겨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