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측, 노출신 논란에 이틀 만 입장 "불편함 겸허히 받아들여 수정" [공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 삼광빌라!' 측, 노출신 논란에 이틀 만 입장 "불편함 겸허히 받아들여 수정" [공식]

입력
2020.09.29 15:27
0 0

'오! 삼광빌라!' 제작진이 논란이 된 배우 이장우의 노출 장면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KBS2 화면 캡처


'오! 삼광빌라!' 제작진이 논란이 된 배우 이장우의 노출 장면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 제작진은 29일 본지에 "지난 27일 방송된 일부 장면에 대한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들입니다. 해당씬은 재방송과 다시보기를 포함, 이후 제공되는 방송분에서 수정될 예정입니다. 앞으로 더욱 유의해서 제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오! 삼광빌라!' 4회 엔딩에는 우재희(이장우)의 노출 장면이 그려져 논란이 됐다. 이빛채운(진기주)이 우재희를 변태로 오해해 가격하고 우재희가 샤워 가운만 입은 채 쓰러지는 장면에서 코끼리 울음소리가 삽입되면서 성희롱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한 시청자는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청원글을 올려 '오! 삼광빌라!'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도 관련 민원이 속출한 바 있다.

이에 '오! 삼광빌라!' 제작진은 방송 후 이틀 만에 해당 장면의 수정을 알리며 "앞으로 더욱 유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한편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되고 있다. 이장우 진기주 외에 전인화 정보석 황신혜 등이 출연 중이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