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병진, 수백억 벌어도 허탈했던 이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병진, 수백억 벌어도 허탈했던 이유

입력
2020.09.27 10:24
0 0

주병진.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캡처

방송인 주병진이 자신의 인생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최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주병진이 게스트로 깜짝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주병진은 "어릴 때 가정형편이 안 좋았다. 방송국 갈 차비도 없었다"며 "가난하게 어린 시절을 보내서 '부유한 사람이 돼 보자'라는 목표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부잣집 아들 이미지 때문에 오해도 받았지만, 사실은 어린 나이에 가장이 됐고 고생을 많이 해서 성공에 대한 열망이 컸다고 했다.

이후 사업가로 변신에 성공한 주병진은 "코스닥 상장시키고 주식을 파니 수백억을 벌게 됐는데, 내가 목표한 게 이게 다인가 싶더라"며 "앞으로 뭘 보며 살아가야 하나 싶어 방황했다"고 당시의 허탈감을 고백했다.

이어 "돈이 있다고 해서 행복한 건 아니다. 좋은 집에 살면 한두 달은 아주 작은 행복감을 느끼지만, 가족과 함께 사는 게 아니니 화려할수록 외로움이 있다"면서 "사업 욕심 때문에 결혼을 못했다. 욕심이 많아서 때를 놓친 셈"이라고 덧붙였다. 주병진은 1958년생이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