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무 7조' 조은산 "김정은이 계몽군주? 유시민 오타 냈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시무 7조' 조은산 "김정은이 계몽군주? 유시민 오타 냈나"

입력
2020.09.27 09:56
수정
2020.09.27 10:13
0 0

"장군님 사과에 온갖 벌레들 빨판 들이밀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시무 7조'를 쓴 진인(塵人) 조은산씨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 군주'라고 치켜세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두고 "계간(鷄姦) 군주와 북에서 상봉해 한바탕 물고 빨고 비벼댈 마음에 오타라도 낸 건 아닌가 싶다"라고 꼬집었다. 계간이란 남성 간 성교를 이르는 단어다.

조씨는 26일 자신의 블로그에서 서해에서 실종된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한 소회를 올렸다. 그는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참살당했다"라며 "고(故) 박왕자님에 이어 또다시 민간인이 피살됐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고 썼다. 그러면서 "참담하다.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기진한 인간의 심장에 총탄을 박아넣고 불을 질러 소훼(불에타서 없어짐)하는 잔인함에 나는 뭐라 할 말을 잃는다"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이어 김 위원장이 이번 사건에 대해 대남 통지문을 통해 사과, 유 이사장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이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반색한 데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그는 "해상에 표류하던 민간인을 소총탄으로 사살하는 저들의 만행은 온 데 간 데 없고 자애로운 장군님의 사과 하나에 또다시 온갖 벌레들이 들러붙어 빨판을 들이민다"고 지적했다.

조씨는 "나는 여기까지만 하겠다. 해수부 공무원의 월북 사실과 대통령의 10시간을 파헤치는 것은 나의 몫이 아닐 것"이라면서도 야당을 향한 당부를 이어갔다. 그는 "국민의힘이여 야당의 의원들이여, 논할 건 논하고 추궁할 건 추궁하라"면서도 "시간이 흐른 뒤에는, 어떠한 진실이니 모종의 특별조사위원회와 같이 유가족들의 슬픔을 끝까지 끌어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그런 비열한 짓은, 최소한 그대들은 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이달 25일 노무현재단에서 연 10ㆍ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김 위원장이 통지문을 보냈다는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고 했다. 그는 "이 사람이 정말 계몽군주이고, 어떤 변화의 철학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 맞는데 입지가 갖는 어려움 때문에 템포 조절을 하는 거냐, 아니냐(라는 질문을 받는데) 제 느낌엔 계몽군주 같다"고 말했다.

전혼잎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