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 윤석열 처가 고발한 황희석 변호사 소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중앙지검, 윤석열 처가 고발한 황희석 변호사 소환

입력
2020.09.25 16:15
수정
2020.09.25 17:52
0 0

배우자ㆍ장모 사건 관계자 동시 소환 '속도전'
부인은 도이치모터스, 장모는 투자사건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와 부인 김건희씨를 고소ㆍ고발한 사업가 정대택씨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고소ㆍ고발인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이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관련 고발인과 소송사기 사건 고소ㆍ고발인을 25일 동시에 불러 조사했다. 이성윤 지검장이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이 윤 총장의 처가와 관련한 의혹 수사에서 부쩍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박순배)는 이날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변호사)과 조대진 변호사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두 사람은 올 4월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과 함께 "김씨가 2010, 2011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 접수 이후 검찰이 이 사건에서 고발인 조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황 변호사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금융당국이 당시 도이치모터스의 주가조작 의혹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김씨와 윤 총장과 교제하던 기간에 벌어진 일이라, 윤 총장도 관련 없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앞서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2013년 말 금융감독원에서 주가조작 의혹으로 두 차례 조사를 받았으나, 혐의가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날 같은 시각 윤 총장의 장모 최모씨의 과거 동업자였던 정대택씨를 고소ㆍ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씨는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씨가 2003년 나와 합의해서 쓴 동업약정서가 강요에 의한 약정이라며 강요죄 누명을 씌웠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정씨는 올 2월 최씨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하고, 윤 총장도 처가 사건 처분에 개입했다며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정씨는 2003년 최씨와 서울 송파구의 한 스포츠센터 건물 채권에 공동 투자해 53억원의 차익을 남겼으나, 최씨가 약정한 것과 달리 수익을 모두 가로채고 되레 약정을 강요한 혐의로 자신을 고소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씨가 약정 체결 당시 입회한 법무사 백모씨를 매수하고 법정에서 위증을 하도록 해, 자신이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았다는 것이다. 정씨는 최씨가 올 3월 은행 잔고증명서를 위조해 불구속 기소된 사건에 딸 김씨도 연루돼 있다고 보고 있다.

김씨와 관련된 새로운 의혹도 제기됐다.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은 지난해 5월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천거된 이후 약 한 달간 김씨가 운영하는 전시 기획사가 주관한 전시회 협찬사가 4개에서 16개로 급증했다면서, 윤 총장과 김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등의 혐의로 25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협찬사 중 일부는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데, 이들이 유력한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수사 편의를 바라고 '보험용 협찬'을 한 게 아닌가 하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정씨의 고소ㆍ고발 사건을 형사1 배당했다가, 최근 형사6부(부장 박순배)에 윤 총장 관련 사건들을 일괄 재배당하며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이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