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국시 보게 해달라"는 최대집에 한정애 "글쎄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의대생 국시 보게 해달라"는 최대집에 한정애 "글쎄요"

입력
2020.09.25 04:30
수정
2020.09.25 08:49
0 0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4일 국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면담하고 있다. 뉴스1


24일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국시)에 응시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가운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국회를 찾았다. 국시 접수를 취소한 의대생들에 정부가 전향적으로 구제 조치를 해줄 것을 요청하기 위함이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사회적 수용성 문제가 있다"며 즉답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국회를 찾은 최 회장은 한 정책위의장에 "오늘 본과 4학년들이 의사 국시를 응시하겠다고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이고 많은 인턴 인력이 필요하니, 비록 그 동안 국시 일정을 미루고 재응시 기한 있었지만 전향적인 정부 조치로 응시할 수 있게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요청했다.

하지만 한 정책위의장은 '사회적 수용성', 다시 말해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는 점을 이유로 난색을 표시했다. 그는 "두번 정도 응시기한을 늦춰주는 조치를 정부가 취했음에도 거부해 안타까운 사태가 벌어져 저도 유감"이라며 "다른 국시와의 형평성 문제가 있고 우리 사회가 최근 공정이라는 화두를 두고 여러가지 몸살을 앓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장의 강력한 의지 표명을 들었고, 저희로서는 '사회적 수용성' 문제를 봐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날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공동성명서 발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했다. 다만 국민들을 향한 사과는 없었다.

한 정책위의장은 "청년기에 이러저러한 판단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럼에도 툭툭 털 때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국민들이 마음을 열고 받아들일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 재확산 상황에서 '국시 거부'라는 형태로 집단 행동을 한 것에 대해 국민들을 향해 유감을 표명하거나 사과를 해야, 악화한 국민 여론을 수습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다만 이날 의대생들의 공동성명서에 대해 "추가 기회는 없다"고 선을 그었던 정부 방침을 두고는 더 논의할 여지를 열어뒀다. 한 정책위의장은 "(정부와) 자연스럽게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혜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