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흥 안씨' 안철수 "秋 아들이 안중근 말씀 실천? 망언 사죄하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순흥 안씨' 안철수 "秋 아들이 안중근 말씀 실천? 망언 사죄하라"

입력
2020.09.16 19:08
0 0

"순국선열들이 통탄할 일…막나가도 너무 막나간다"
민주당 원내대변인 '위국헌신군인본분' 인용해 옹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논란과 관련해 안중근 의사의 말을 거론한 것을 두고 '망언'이라 규정하며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순흥 안씨(順興 安氏)로 안 의사와 성씨가 같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당에서 추 장관 아들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 의사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며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말 막나가도 너무 막나가는 것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순흥 안씨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망언을 당장 거두어 들이고 안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에서 "추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는 취지다. 박 원내대변인은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 안 의사 인용 부분이 논란이 되자, 박 원내대변인은 해당 글귀를 빼고 수정된 현안 브리핑을 발송했다.

이유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