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 "코로나 사망률 적은 한국, 경제 타격도 세계 최저 수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가디언 "코로나 사망률 적은 한국, 경제 타격도 세계 최저 수준"

입력
2020.09.16 14:29
수정
2020.09.16 14:30
0 0

통계서비스 '아워월드인데이터' OECD 주요국 분석
"한국, 100만명 당 6.3명 사망...GDP 하락률 불과 2.8%"

경제 성장률과 코로나19 사망률 간의 관계도. 아워월드인데이터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8개월 넘게 전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사망자가 적을수록 경제에 타격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망률이 비교적 적은 한국의 경제는 전 세계적으로 거의 가장 적게 타격을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가디언은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통계서비스 아워월드인데이터의 자료를 인용,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분석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적을수록 경제가 덜 악화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OECD 내에서 100만명당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영국(622명)과 스페인(611명)이다. 4월부터 6월까지 이들의 경제 성장률을 분석한 결과 영국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동기 대비 21.7% 떨어졌고 스페인은 22.1% 폭락했다.

반면 100만명 당 사망자가 6.3명인 한국의 GDP는 '겨우(merely)' 2.8% 떨어지는 데 불과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해당 수치는 대만(0.6%)에 이어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과 대만은 'K-방역' 등으로 비교적 코로나19에 잘 대처한다는 국제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는 15일 코로나19에 잘 대처하고 있는 국가로 한국과 대만을 꼽은 바 있다. 이 같은 방역 시스템이 경제 하락 방지에도 긍정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게 이번 연구의 결과다.

이 외에도 스칸디나비아 국가 또한 경제 하락률이 다른 나라에 비해 미미한 수준에 불과했다. 다만 집단면역 시스템을 선택한 스웨덴은 100만명당 577명의 사망자를 냈다. 스웨덴의 GDP는 7.7%나 감소해, 핀란드(6.3%), 노르웨이(5.3%)보다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분석 결과에 대해 신문은 "각국의 보건 정책이 사망자를 줄이는 방향으로 진행된다면 경제 또한 심하게 붕괴할 가능성이 줄어든다"고 풀이했다. 이어 "죽음과 경제 성장 사이에 교환(trade-off)은 없다"고 덧붙였다. 경제 재가동으로 인한 사망률 증가 대신 경제가 성장하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다. 오히려 경제 봉쇄령 등으로 인해 사망률이 줄어들수록 경제가 폐쇄되는 게 아니라 성장할 수 있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손성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