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식 "秋아들 민원 전화, 목소리는 여자인데 이름은 남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원식 "秋아들 민원 전화, 목소리는 여자인데 이름은 남편"

입력
2020.09.16 13:36
수정
2020.09.16 13:41
0 0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 제보 내용 공개
추 장관이 전화하고 ‘남편 이름’ 댔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경기 과천 소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2017년 6월 국방부 민원실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 휴가 연장을 문의한 사람의 성별은 여성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화 목소리는 여성이었지만, 민원실 신상 기록에는 추 장관 남편인 서모 변호사의 이름이 기재됐다고 한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제보 받은 내용을 소개한다”며 밝힌 내용이다. 제보가 사실이라면, 추 장관이 직접 민원 전화를 걸고 ‘남편 이름’을 댔을 가능성이 열린다.

신 의원은 “제가 받은 제보에 따르면, 당시 국방부 민원실에 여자분이 서씨 휴가 연장을 문의 혹은 부탁하는 전화를 걸었다”며 “그런데 민원실에 기록된 이름을 확인하니 추 장관 남편 분으로 기재돼 있다”고 밝혔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 의원은 서욱 후보자에게 “관련 의혹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국방부는 최대한 있는 사실 그대로 검찰에 제출해달라”고 당부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은 해당 통화 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6월 국방부 민원실 통화기록은 그동안 국방부 규정상 보관 기한(3년)이 지나 파기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중앙서버에 기록이 남아 있었다고 한다.

정승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