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사 세워야" "누구 맘대로"… 전남 장흥군청사 건립 갈등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청사 세워야" "누구 맘대로"… 전남 장흥군청사 건립 갈등

입력
2020.09.16 15:05
수정
2020.09.16 15:09
0 0


장흥군청 전경

전남 장흥군 청사 신축을 둘러싸고 집행부와 군의회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군은 "건물이 낡아 새로 지어야 한다"며 청사 신축계획안을 장흥군의회에 세 차례나 올렸지만 군의회는 예산 문제를 들어 번번이 퇴짜를 놓고 있다. 군 안팎에선 "집행부의 소통 부재가 가져온 결과"라는 비판이 나온다.

16일 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군의회 행정복지위원회는 회의를 열어 군이 상정한 청사신축계획안을 부결했다. 상임위 전체 의원 5명 중 4명이 청사 건립 비용 문제를 지적하며 안건을 받아들이지 않아 해당 안건의 본회의 상정은 또다시 불발됐다. 지난 6월과 7월에 이어 세 번째다.

군은 1977년 건립된 청사의 노후화로 인해 건물 안전성 문제가 제기돼 청사 신축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실제 2018년 말 군이 청사 본관에 대한 정밀안전검사를 의뢰한 결과, D등급인 안전취약시설물 판정을 받았다. 군은 이에 따라 2023년 상반기까지 397억원을 들여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의 신청사를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군은 청사건립기금설치운용조례를 근거로 2017년 50억원, 2018년100억원, 지난해 150억원을 모아 현재 건립 비용 304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앞서 지난 7월 말 장흥군공무원노조는 성명을 통해 "노후 청사로부터 군민과 공무원의 안전을 보호해야 한다"며 군의회를 압박하기도 했다.

그러나 군의회는 이 비용으로는 청사 건립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적어도 500억원은 소요된다는 게 군의회 판단이다. 군의회는 또 집행부가 의회와 사전 협의도 없이 청사 신축을 밀어붙이며 청사신축계획안을 올린 데 대해 불쾌해 하고 있다.

군의회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이렇다할 실적이 없는 정종순 장흥군수가 재선을 위한 자신의 치적쌓기용으로 신청사 건립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백광철 군의원은 "통상 관공서를 짓는데 3.3㎡에 1,200만원이 소요되는데 집행부는 700만원으로 계산하고 있다"며 "이는 군이 공사 도중에 설계변경을 통해 예산을 대폭 늘리려고 할 게 불을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도로 등 당장 필요한 사업도 예산이 부족해 못하는 있는 실정인데도 정 군수가 고집만 부리고 있다"고 질타했다.

한 주민은 "무소속 군수와 민주당 일색인 군의회 의원간의 소통 부재 때문에 신청사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국에 허리띠를 졸라매도 여의치 않을 판에 예산 확보도 없이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는 건 다시 생각해 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현 청사가 지진대비 내진보강이 안 된 상태여서 신축을 추진했다"며 "이번 청사신축계획안이 의회에서 부결된 건 의회와 소통 부재로 알고 군민의 뜻에 따라 신청사 건립을 재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