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 김성철, 박지현 이별 통보에 "가지 마" 애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브람스' 김성철, 박지현 이별 통보에 "가지 마" 애원

입력
2020.09.15 10:19
0 0

김성철이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박지현의 이별 통보에 마음을 다쳤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성철이 박지현의 이별 통보에 마음을 다쳤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는 이정경(박지현)이 한현호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앞서 한현호는 이정경과 박준영(김민재)이 뉴욕에서 만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러나 한현호는 이를 애써 부정하며 외면해왔다.

이후 머릿속이 복잡해진 한현호는 결국 이정경과 만났다. 한현호는 이정경에게 "흔들리는 건 그저 호기심 때문일 뿐"이라고 말하며 "잠깐 보고 와도 되니 가지만 말아 달라"고 애원했다.

그러나 이정경은 한현호에게 이별 통보를 했다. 이정경은 "미안하다"며 자리에서 일어났고, 한현호는 멍하니 허공을 바라봤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한현호는 미국 오케스트라 오디션에 불합격했다는 메일을 받기도 했다.

한현호 역을 맡은 김성철은 애절한 연기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해 힘들어하면서도 덤덤한 척 표정을 숨기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