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교각 해체 중 '꽝'… 영월 상동교 상판 붕괴 5명 사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노후 교각 해체 중 '꽝'… 영월 상동교 상판 붕괴 5명 사상

입력
2020.09.14 16:57
수정
2020.09.14 21:37
0 0

상판 더미 매몰돼 50대 숨져
60대 중상 등 4명 병원 이송

14일 오후 강원 영월군 상동읍의 교량이 공사 중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자 1명이 매몰됐으며, 4명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연합뉴스

강원 영월군 상동교(태백 방향) 해체 현장에서 교각 상판이 떨어져 현장 작업자가 매몰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오후 2시 15분쯤 일어난 이 사고로 다리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A(56)씨가 상판 등에 매몰돼 숨졌다.

또 다리 위에서 작업 중이던 B(66)씨 등 4명이 상판이 무너지면서 아래로 추락했다. 구조된 이들은 연세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등지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가 나자 소방당국은 장비 11대와 대원 40명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날 사고 현장에선 노동자 8명과 크레인 등 장비가 투입돼 교각 상판 해체작업이 이뤄졌다. 6명은 교량 상부에, 숨진 A씨 등 2명은 하부에서 작업 중이었다.

당시 세로로 5등분 해 자른 교량 상판을 크레인이 와이어에 고정해 하나씩 들어 올려 하부로 내리는 작업이 진행 중이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사무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 규정 준수 여부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가 난 상동교는 길이 45m, 폭 6m의 노후교량이다. 2018년 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아 지금은 개축공사가 진행 중이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