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농촌 노인 심리지원 필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농촌 노인 심리지원 필요

입력
2020.09.14 15:52
0 0

마을공동체 기반 돌봄체계 구축 등

전북도청 전경./2019-04-02(한국일보)


전북연구원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농촌 노인의 심리불안과 스트레스 등에 대한 해소 방안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전북연구원은 이날 발간한 이슈브리핑 '사회재난 코로나19, 전북 농촌노인의 일상 위기를 극복하자!'를 통해 코로나19는 소득감소, 실업, 사회적 고립감, 돌봄 공백 등 사회문제를 일으키고 실내 활동과 비대면ㆍ비접촉의 장기화로 일상의 변화와 함께 피로감과 함께 스트레스가 누적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고령층은 코로나19 확진자 중 높은 비율을 차지하며,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예방차원에서 모임과 행사 취소, 다중이용시설의 폐쇄 및 휴관이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비대면과 비접촉 환경에 대한 고령층의 체감도가 높으며, 타지에 사는 자녀는 물론 지역주민 등과의 접촉 감소는 고령화와 과소화한 농촌지역 노인에게 외로움과 스트레스 등을 높여준다.

특히 전북 농촌사회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해 코로나19가 지역 농촌노인들의 심리적 안녕감, 정신건강 등에 미칠 영향을 주목하고 이에 대한 심리지원 대응이 요구된다.

이번 연구 책임자인 전북연구원 조원지 박사는 "현재 정부 및 일부 지자체는 코로나19 경험자의 심리안정을 위한 방안으로 온라인을 중심으로 사회재난에 대한 물리적 심리적 대처방법, 심리지원 제공기관 등에 대한 정보제공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전북 농촌노인의 심리지원은 온라인을 넘어 일상에서 장기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령층 삶의 질과 건강은 개인이 가진 특성과 함께 이들을 둘러싼 환경, 특히 지역사회에 좌우된다"며 "생활기반이 취약한 농촌은 소규모 공간을 중심으로 돌봄공동체를 조성해야 노인의 심리사회적 위축을 완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박사는 "전북 농촌 마을공동체를 기반으로 구성원이 돌봄의 주체가 되어 상호 심리ㆍ정서 및 생활돌봄이 가능하도록 정책적 지원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