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일주일 전광훈, 기침 해대며 "정상... 북한 만들려 교회 핍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입원 일주일 전광훈, 기침 해대며 "정상... 북한 만들려 교회 핍박"

입력
2020.08.24 08:20
수정
2020.08.24 18:44
0 0

수차례 기침에 쉰 목소리에도 "다 정상이다"
주옥순 "전광훈, 십자가 지고 있어…?하나님의 뜻"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17일 서울 성북구 자택 인근에서 구급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진원지가 된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가 최근 방역당국의 방역 행위를 '교회 핍박'으로 규정하면서 또다시 반발하고 나섰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한 지 일주일 만이다.

전 목사는 24일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진행한 유튜브 실시간 방송에서 전화통화로 "문재인 대통령과 주사파들이 한국을 사회주의 국가로 만들기 위해 교회를 제거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은 건국 후 70년동안 낮은 단계의 연방제를 통해 1국가 2체제를 거쳐서 결국 북한으로 가려는 목적으로 살아왔다"며 "최대 저항세력이 교회인데, 한국 교회를 이대로 둬서는 목적지에 가지 못한다는 걸 알고 핍박하려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며칠 전에도 교회 지도자들을 불렀는데, 우리(사랑제일교회)는 회유에 잘 안넘어가니까 제거의 대상으로 생각하고 제거하려고 총력을 기울였다"며 "아무리 제거하려고 해도 안 되는 찰나에 교회를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퍼지니까 저를 재구속시키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저는 재구속되도 괜찮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주사파의 의도를 개인적으로 저지하는 게 불가능한데, 제가 감옥에 들어가면 연대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겠냐"고 불구속 필요성을 피력했다.

그러자 주 대표는 한술 더 떠 "왜 유독 전광훈 목사만 이렇게 박해와 탄압을 받아야 하는지 너무나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왜 하나님은 전 목사에게 십자가를 지게 하셨냐. 전 목사가 이 모든 고통을 충분히 넘길 수 있는 지도력을 갖췄기 때문이라는 하나님의 뜻이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전 목사는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사랑제일교회 측이 전 목사의 건강 악화설을 부인한 데 이어 전 목사도 "첫날엔 기침이 좀 있었는데 약 먹어서 많이 없어졌다. 체온도 정상이고 혈압도 괜찮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화 통화를 하는 중에도 수차례 기침을 했고, 목소리도 다소 쉰 모습이었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