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명령 무시한 채...부산 270개 교회 '대면 주일예배' 강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행정명령 무시한 채...부산 270개 교회 '대면 주일예배' 강행

입력
2020.08.23 14:51
수정
2020.08.23 16:02
0 0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소속 1,756곳 중 
대형 교회 등 대부분은 영상예배 전환
교회 270 여곳 행정명령 위반

부산기독총연합회 소속 일부 교회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반발, 23일 대면 예배를 강행한 가운데 부산의 한 대형 교회가 교인들에게 온라인 예배 방침을 안내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철저히 방역 지침을 준수한 만큼 문제 없어요.”

정부의 비대면 예배 방침에도 23일 주말 예배를 강행한 부산의 모 교회 관계자는 “저희는 예배 규모를 50명 이하로 제한한 데다 지정석을 만들어 진행하고 있다"며 당국의 우려를 일축했다

정부와 부산시가 주말 대면 예배를 전면 금지한 데 반발, 부산기독교총연합회가 대면 예배를 강행키로 한 23일 부산의 일부 소규모 교회에서는 긴급행정명령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현장 예배를 이어갔다. 이 교회는 오전 두 차례, 오후 한 차례 등 하루 세 차례 예배를 강행했다.

이 교회는 하루 전 부산기독교총연합회가 대면 예배 거부 관련 공문을 부산지역 16개 구ㆍ군기독교연합회에 보내자 이를 즉시 교인들에게 통보하고 문을 열기로 했다.

이날 대면 예배를 진행한 대부분 부산지역 교회들은 마스크 착용과 발열 체크, 거리 유지, 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예배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독교총연합회는 부산시의 행정명령에 대해 종교ㆍ집회결사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부산의 대형교회 등은 이날 홈페이지에 “모든 예배를 영상 예배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일제히 띄우는 등 보건당국의 방침에 적극 협조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부산시와 경찰은 이날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교회 1,756곳을 대상으로 주말 예배 현장을 찾아 점검을 벌인 결과 총 270여 곳에서 대면 예배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날 점검은 현장을 계도하는데 그쳐 별다른 충돌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오늘 대면예배를 강행한 교회에 대해서는 확인과정을 거쳐 명백한 명령 위반이 확인되면 즉시 집합금지명령을 내리겠다"면서 "이번 행정명령이 8월 31일까지 유효한 만큼 다시 행정명령을 위반하는 행위가 발생한다면 집합금지명령 뿐만 아니라 감염 발생 시 치료비, 접촉자의 검사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 적용 가능한 모든 행정조치와 사법적 수단을 통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부산기독교총연합회의 예배 강행 방침에 대해 “헌법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SNS에서 “현장 예배 대신 온라인 예배를 권장하는 것은 종교 자유 탄압, 예배 탄압이 아니다”라며 “예배를 못 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예배의 형식만 바꾸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장 예배를 강행하면 사람들이 모이는 것뿐 아니라 이동 과정, 예배 전후 신도들간의 수인사와 대화 등 접촉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코로나 침투를 기도와 신앙만으로 막을 수는 없는 만큼 접촉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부산에선 3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모두 확진자의 접촉자다.


부산= 목상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