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日언론 "양보 압박한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日언론 "양보 압박한 것"

입력
2020.08.15 16:48
0 0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징용 피해자 문제 등을 풀기 위한 대화 의사를 밝히자 일본 언론은 대체적으로 원활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일부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일본 정부의 양보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15일 문 대통령 경축사에 대해 "대화하자고 했지만 일본 정부가 요구하는 구체적 대응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징용 피해자 문제를 놓고 타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하겠다"라고 한 문 대통령 발언은 통상 분야 부담을 이유로 일본 정부와 양보하는 협상은 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요미우리신문도 "문 대통령이 징용 소송의 피고인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 매각 명령이 이뤄져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발생하기 전 정부간 협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일본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최고 법적 권위와 집행력을 갖는다"는 점을 들어 원칙적 입장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했다며 "이는 일본 정부와의 협상에서 양보를 압박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마찬가지로 마이니치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대화를 촉구하면서도 사법 판단에는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주장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향후에도 일본에 단호한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고 해석했다.

강유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