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트리스 탈퇴 윤희석 "걱정 끼쳐 죄송, 보란 듯이 극복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리미트리스 탈퇴 윤희석 "걱정 끼쳐 죄송, 보란 듯이 극복할 것"

입력
2020.08.12 08:44
0 0

그룹 리미트리스 출신 윤희석이 추가 심경을 밝혔다. 리미트리스 공식 SNS


그룹 리미트리스 출신 윤희석이 추가 심경을 밝혔다.

윤희석은 11일 늦은 오후 SNS를 통해 "갑작스러운 게시글로 많이 놀라셨을텐데 많은 걱정을 끼쳐 드린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한 그는 "저는 솔직하고 투명하게 글을 작성했다"며 "부족한 저를 위해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 만큼 보란 듯이 잘 극복해 오늘보다 내일 더 나은 사람이 될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희석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 게재하며 리미트리스 멤버들 사이의 불화와 이를 묵인한 소속사에 대해 폭로했다. 특히 윤희석은 멤버들의 불화로 인한 고통으로 탈퇴를 요구했지만 이를 묵인하고 활동을 강행한 소속사 때문에 고통 속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같은 날 소속사 오앤오 엔터테인먼트 측은 "윤희석과 관련한 논란은 탈퇴 절차와 관련한 견해 차이에서 비롯됐다"며 "윤희석의 주장 역시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 윤희석의 탈퇴 사유는 사생활 부분을 배제할 수 없는 바 더 이상 언급드리지 않겠지만, 이 부분에 대한 더 이상의 확대 해석이나 허위사실 유포로 문제 발생 시 법적 절차까지도 고려하고 있다. 윤희석 군과 리미트리스 다른 멤버들에 대한 비방성 악플을 자제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