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신진식 "김세진, 선배지만 안 무서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내의 맛' 신진식 "김세진, 선배지만 안 무서워"

입력
2020.08.04 23:39
0 0

신진식(왼쪽) 김세진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전 배구 선수 신진식이 김세진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신진식이 출연했다.

이날 이휘재는 신진식에게 "1년 선배가 제일 무섭지 않으냐"고 물었다. 신진식은 1996년에, 김세진은 1995년에 데뷔했다. 이휘재의 질문에 김세진은 "너무 친해서 그 단계를 넘어섰다"고 대신 답했다. 옆에 있던 신진식 역시 "친해서 괜찮다"고 말했다.

김세진은 신진식과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김세진은 "고등학교 때 청소년 대표로 활동하며 신진식과 인연을 맺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신진식 같은 사람은 처음 봤다. 대학교 일화가 있다"며 "신진식이 금색 괴나리봇짐을 가지고 온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