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이 결제를?" 신촌에 인파 소동…GS25 "실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지창욱이 결제를?" 신촌에 인파 소동…GS25 "실수"

입력
2020.08.04 16:26
0 0

"지창욱 보자" 코로나19 국면에 인파 몰려 논란
단순 촬영을 일일 알바 행사로 오인…"잘못 홍보"

GS25 연대2점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지창욱의 단순 편의점 콘텐츠 촬영이 '직접 결제해주는 이벤트'로 잘못 알려지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도 서울 서대문구 신촌 해당 지점 일대에 인파가 몰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GS25 측은 논란이 커지자 4일 "근무자 실수로 잘못 홍보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GS25는 이날 입장문을 내 "3일 GS25에서 진행된 촬영 중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미흡한 대처로 많은 분들께 염려를 드려 죄송하다"며 "현장의 배우와 촬영에 협조해 주신 분들, 해당 내용을 접한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전날 GS25 연대2점 인스타그램에는 "오늘 저녁 6시까지 지창욱이 직접 결제해드립니다! 많이 방문해주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배우 지창욱이 편의점 직원들이 입는 옷을 입고 계산대에 서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배우 지창욱은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편의점 점주 최대현 역으로 출연해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그에게 결제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몰려들었으나 사실 일일 아르바이트 이벤트가 아니었던 것으로 판명났다.

인스타그램 계정(nn****) 캡처

GS25 측은 "당일 GS25 연대2점에서 배우 지창욱님과 함께 콘텐츠 촬영이 진행됐다"며 "배우가 GS25에서 스토어매니저로 근무하며 관련 업무를 체험하는 것이 최초의 콘텐츠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촬영 도중 GS25 근무자의 실수로 해당 지점에서 촬영이 진행되는 내용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됐고, 촬영팀이 해당 내용을 인지하고 업로드된 게시글 삭제를 요청한 바 있다"고 경위를 밝혔다.

GS25 측은 "명확하지 않은 소통으로 촬영 내용이 온라인에 게시돼 배우가 편의점에서 직접 결제를 진행하는 이벤트처럼 잘못 홍보되면서 많은 분들께 오해를 드렸다"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많은 인파가 몰리는 예상치 못한 상황으로 촬영을 중단했으나 부족한 인원과 미흡한 준비로 현장을 안전하게 정리하지 못했다"며 "촬영의 의도, 과정과 관계없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분들이 노력하는 상황에서 안일한 준비와 대처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유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