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진료기록 몽땅 요구하자 울컥한 이인영 “아비 된 입장에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들 진료기록 몽땅 요구하자 울컥한 이인영 “아비 된 입장에서…”

입력
2020.07.23 13:20
수정
2020.07.23 17:37
0 0

통합, 병역 면제 사유 개인 의료 기록 제출 요구에
"병무청이 촬영한 CT 내역은 제출하겠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무위원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23일 국회에서 열린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 아들의 병역 면제 근거 자료를 두고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이 후보자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통합당 의원들은 병역 면제의 근거가 된 의료 기록 모두 제출할 것을 요구했고 이 후보자는 “개인의 진료기록 모두 제출하라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맞섰다.

통합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 아들 병역 면제를 증명할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는 점을 문제 삼았다. 김기현 의원은 “2013년 당시 부정교합 등으로 6개월 뒤 재판정이 요구됐고, 6개월 후에는 척추 관절병증이 발견돼 5급 판정 군 면제 받았다”며 “이 6개월 사이에 강직성 척추염을 받은 게 납득 안 된다”며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 이 후보자는 “2014년 1월 아들이 기흉이 왔고, 수술 후 허리가 아프다고해 신경외과로 가 컴퓨터단층촬영(CT) 등을 해보니 강직성 척추염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통합당은 관련 자료를 제출해 검증해보자고 요구했고 이 후보자는 개인 진료 기록은 제출할 수 없다고 맞서 양측은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 김 의원이 “CT 자료와 병무청 자료를 통째로 제출하라”고 요구하자, 이 후보자는 “개인 신상 기록 관련해선 제출하기 어렵다”며 “병무청에서 촬영한 CT만 제출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 후보자는 아들의 병적 기록 제출 요구가 빗발치자 감정이 격해지는 모습이었다. 그는 “개인 신상 기록은 다 못 내더라도 (병무청이 찍은) CT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제안한 게 아니냐”고 따졌다. 결국 진행을 맡은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여기서 질의를 멈추고, 수정된 제안을 기초로 해 자료를 제출하기 바란다”고 중재했다.

김현빈 기자
조소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