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아, '미쓰리' 종영 소감 "생각지도 못한 관심에 행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신아, '미쓰리' 종영 소감 "생각지도 못한 관심에 행복"

입력
2020.07.17 09:09
0 0

박신아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WIP 제공

'미쓰리는 알고 있다' 박신아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6일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진 의문의 죽음을 둘러싸고 용의자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사건극 MBC 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가 막을 내렸다. 박신아는 양수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첫 등장과 동시에 사망하는 비극적 전개로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17일 박신아는 소속사 WIP를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신아는 "먼저 '미쓰리는 알고 있다'를 시청해 주시고 좋은 반응 보여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많은 분들께서 저에게 생각지도 못한 큰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덕분에 감사하고 행복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박신아는 "비록 촬영 기간은 짧았지만, '미쓰리는 알고 있다'를 함께하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울 수 있는 값진 경험을 얻었다. 감독님을 비롯해 연기자 선배님들께서 건네주신 조언과 가르침을 자양분 삼아 더욱 성장하고 발전하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박신아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