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민주당 의원들 의장선거 사전 담합 의혹 일파만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안양시의회 민주당 의원들 의장선거 사전 담합 의혹 일파만파

입력
2020.07.16 13:13
0 0

“비밀투표 원칙 깨고 기명투표 사전 모의”

안양시의회 청사. 뉴시스


경기 안양시의회 더불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의장 선출 선거 과정에서 사전 모의한 의혹이 검찰 고발로 이어지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 번지는 모양새다. 시민단체는 의장 선출 선거를 전면 무효화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16일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연대회의)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3일 제8대 후반기 의장 선출과정에서 비밀투표의 원칙을 깨고 사실상 기명투표를 진행했다.

당시 의원들은 투표용지에 기표방법을 지정해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알아볼 수 있게 단속하는 등 투표방법을 사전 모의하고, 단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총에서 정한 당론을 어기고 반란표가 나오는 것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인 것으로 풀이된다.

연대회의는 “시·군 및 자치구 의장 및 부의장 선출은 관련법에 따라 각 1명을 무기명투표로 선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를 위반한 선거는 무효이며, 선출된 의장 역시 신임을 받을 수 없다”고 의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어 “반민주주의적 의장 선출 선거에 대해 좌시하지 않고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시의회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불법을 저지른 의원에 대해선 소속 정당에서 철저한 진상 조사와 함께 처벌 해 줄것도 요청했다.

앞서 15일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는 안양시의회 민주당 의원 12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공모공동정범죄’로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들 의원들이 의장과 부의장은 의회에서 무기명 투표로 선거하게 돼 있는 자체 의회 규칙을 위반하고 공동으로 부정투표를 획책했다”고 주장했다.

안양시의회는 3일 제258회 임시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에 더불어민주당 정모 의원을 선출했다. 하지만 선거를 앞두고 의원 간 사전 논의한 정황이 담김 의원 총회 회의록과 녹취록 등이 유출되면서 시민 사회의 비판이 계속되고 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