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 22% 감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여파...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 22% 감소

입력
2020.07.15 11:43
수정
2020.07.15 11:46
0 0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2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20% 이상 줄었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FDI는 신고 기준 76억6,000만달러(9조1,900억원)로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22.4% 감소했다. 이는 2010년부터 지난 해까지 10년 간 평균인 89억8,000만달러(10조7,800억원)에도 못 미치는 수치다. 실제 투자 도착 기준으로는 23.9% 줄어든 47억달러(5조6,400억원)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간 이동 제한, 불확실성 증대 등으로 세계 외국인직접투자가 감소한 가운데 우리나라도 본격 영향을 받기 시작했다는 게 산업부 설명이다.

다만 한국의 FDI 감소폭은 미국(-43.5%)이나 유럽연합(-51.2%)보다 상대적으로 나은 편이었다. 산업부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노력으로 소재ㆍ부품ㆍ장비(소부장)와 연구개발(R&D) 센터 등 첨단 분야에 대한 투자가 지속했기 때문이라고 선방 이유를 분석했다.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고 있어 하반기 전망도 밝지 않다.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는 올해 세계 FDI가 지난 해 대비 40% 감소한 1조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산했다. 코로나19 초기인 지난 3월 8일 전망치(5~15%)보다 감소율이 3배 가까이 높아졌다. UNCTAD는 내년에도 세계 FDI 규모가 5~10% 추가 감소해 9,000억달러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등 이른바 '빅3' 산업과 비대면 수요 확대에 따라 성장 가능성이 큰 전자상거래, 디지털기기 분야의 투자유치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윤태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