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김민경X윤보미, 먹방부터 낚시까지 예능감 대방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도시어부2' 김민경X윤보미, 먹방부터 낚시까지 예능감 대방출

입력
2020.07.14 09:00
0 0

김민경(오른쪽) 윤보미(왼쪽)가 '도시어부 2'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다. 채널A 제공


개그우먼 김민경과 걸그룹 에이핑크의 윤보미가 '도시어부 2'에서 예능감을 뽐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0회에서는 지인특집인 ‘제1회 일심동체 붕친대회’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는 고정 7인의 지인인 김민경 효연 피오 윤보미 허재 조정민 돈스파이크가 등장해 한 팀으로 낚시를 시작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주에 이어 토종붕어 낚시 경쟁이 펼쳐진 가운데, 김준현과 이태곤의 지인인 김민경과 윤보미가 낚시만큼이나 뜨거운 매력 대결을 펼쳤다.

김준현과 김민경은 ‘먹방 어벤져스’로 활약하고 있는 팀워크를 바탕으로, 꿀 케미스트리를 발산했다. 무엇보다 식사 시간 중 두 사람의 활약에 기대가 쏠려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날, 라면 모델로 활약했던 윤보미가 수준급의 면치기를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김준현과 김민경은 먹방러답게 나란히 ‘한입만’에 도전했다. 먹방의 위상을 위협하는 윤보미의 활약에 당황한 두 사람이 어떠한 ‘한입만’을 선보였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이날 낚시터에는 또다른 매력 대결 구도가 펼쳐졌다.

화장품 광고 모델에 빛나는 윤보미가 낚시터에서 즉석 CF 타임을 연 것이다. 새소리가 자동재생되는 상큼한 매력을 폭발시킨 윤보미의 모습에 카메라가 바쁘게 움직이자, 김민경도 CF 타임에 도전장을 냈다. 같은 포즈, 다른 느낌을 선사한 김민경의 열연에 김준현은 화들짝 놀라며 “아니, 다리도 안올라가는 애가!”라며 안절부절못했다.

그런가 하면 이태곤과 보미의 ‘태미팀’은 이날 더블히트를 외치며 낚시 텐션을 터트렸다. 잇따른 입질에 윤보미는 고기를 향해 “미안해, 애기야”를 외치면서도 “왜 이렇게 행복하지?”라며 승리를 향한 기분 좋은 예감을 드러냈다.

낚시부터 입담까지 불꽃튀는 전쟁이 펼쳐진 붕친대회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는 16일 오후 9시 50분 방송으로 공개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