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4일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정의선, 그린뉴딜 프레젠테이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14일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정의선, 그린뉴딜 프레젠테이션

입력
2020.07.13 17:03
수정
2020.07.13 17:13
0 0

문대통령 직접발표…경제단체장·한국노총 한자리에

문재인 대통령이 6월 18일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인 강원 춘천 더존비즈온 강촌 캠퍼스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직원과의 차담에서 데이터 댐을 연상시키는 모형을 앞에 두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수경 대통령 과기보좌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한국판 뉴딜 국민 보고대회’를 열고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직접 설명한다. 특히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화상 라이브로 그린뉴딜과 관련한 프레젠테이션에 나서는 등 노ㆍ사ㆍ민ㆍ당ㆍ정이 모두 참여한다.

문 대통령은 보고대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양대 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정의선 부회장을 화상 라이브로 연결해 기업 입장에서 본 그린뉴딜 정책을 설명한다. 정 부회장은 최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나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한 협력을 도모하는 등 미래차 분야 글로벌시장 선점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도 디지털 뉴딜 분야 대표로 참석자들과 화상 대화에 나설 예정이다.

정부와 여당 측에서는 이에 앞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대표 사업과 기대효과, 제도개선 과제 등을 상세히 설명한다.

현장에서는 노사 대표자의 토론도 이뤄질 예정이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 경제단체장들과 함께 김동명 한국노총위원장 등이 참석키로 했다. 다만 민주노총 지도부는 참석하지 않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한국판 뉴딜은 정부의 단독 프로젝트가 아닌, 정부의 마중물 역할, 기업의 주도적 역할, 국민의 에너지가 결합한 대한민국 대전환 프로젝트”라며 “이런 의미를 담아 보고대회에 노사민정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에서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탑재된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그러면서 “한국판 뉴딜은 국력 결집 프로젝트로, 국가주도 프로젝트도 정부 단독 프로젝트도 아니다”라며 “이런 의미를 담아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노사민당정이 한 자리에 모인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