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 클래스가 들어왔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실내 공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퍼스트 클래스가 들어왔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실내 공개

입력
2020.07.13 10:20
0 0

프리미엄 라운지 떠올리는 실내…적재공간도 대폭 확대

기아자동차가 국내 대표 미니밴 신형 카니발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13일 공개했다. 4세대 카니발 1열 실내 공간. 기아자동차 제공

'아빠차'로 인식 되던 기아자동차 미니밴 '카니발'이 항공기 '퍼스트클래스' 급 시트를 탑재하고 고급차로 거듭난다. 

기아차는 13일 '무한한 공간 활용성'을 콘셉트로 하는 4세대 카니발 실내 디자인과 주요 편의사양을 공개했다. 4세대 카니발 실내는 우주선을 모티브로 미래지향적인 첨단 공간으로 완성됐다. 안락하고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프리미엄 인테리어와 운전자, 동승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다양한 편의사양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4세대 카니발의 실내를 매력적인 첨단 공간으로 완성했다. 우주선의 실내를 연상시키는 크래쉬 패드 디자인으로 웅장하고 미래지향적인 공간을 구현했다. 운전석에는 12.3인치 클러스터(계기반)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형태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센터페시아(중앙조작부) 조작단추는 터치 방식으로 구현해 세련된 디자인과 편리한 조작감을 모두 갖췄다. 특히 '크렐 12스피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도어 손잡이 쪽 입체 패턴 가니쉬에서 은은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감성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 

기아자동차가 국내 대표 미니밴 신형 카니발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13일 공개했다. 4세대 카니발 2열 실내 공간에 장착된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차는 국내 최고 수준의 여유로운 공간에 동승자를 위한 배려를 아낌없이 담아 4세대 카니발에 탑승한 모든 사람이 프리미엄 라운지에 머무르는 것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2열 좌석에는 탑승자에게 가장 편안한 자세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적용해 퍼스트 클래스 같은 최상의 고급감을 구현했다.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사용자를 무중력 공간에 떠 있는 듯한 자세로 만들어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시키고 피로도를 줄여준다.

특히 신형 카니발에는 2열 사용자를 배려한 확장형 센터콘솔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저장공간도 기존 3리터에서 5.5리터로 커졌다. 저장공간 아래에는 서랍처럼 손쉽게 꺼내서 사용할 수 있으며, 피크닉이나 레저 활동 등 때에 따라 수납공간의 윗부분을 테이블로 사용할 수 있다.

4세대 카니발의 크기는 전장 5,155㎜, 전폭 1,995㎜, 전고 1,740㎜, 축거 3,090㎜이다. 기존 모델 대비 전장이 40㎜, 전폭은 10㎜, 축거는 30㎜ 늘어나 동급 최대의 넉넉한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4세대 카니발은 여유롭고 안락한 공간성은 물론, 동급 최고의 첨단 신기술을 탑재해 차별화된 편의성까지 갖췄다"며 "미래지향적으로 새롭게 디자인된 인테리어는 운전자와 가족 모두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