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과  논란'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화...하태경 "직접 조문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공과  논란'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화...하태경 "직접 조문해야"

입력
2020.07.11 17:42
수정
2020.07.11 17:54
0 0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조화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선엽 예비역 대장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무공훈장 수훈자가 사망 시 대통령이 조화를 보내도록 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백 대장은 생전에 태극무공훈장(2회),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을 받았다. 백 장군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평가해야 한다는 평소 문 대통령의 입장도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도 정치권의 백 대장을 둘러싼 공방은 계속됐던 터라, 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낼지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그 공이 김영삼, 김대중에 비해 작다고 할 수 없다"며 고인을 대전현충원이 아닌 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고,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백씨는 일제 시절 간도특설대에서 독립운동가를 탄압한 장본인"이라며 현충원 안장 자체를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백 대장을 조문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백 장군이 대한민국을 지켜냈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백 장군을 조문할 것을 간청한다"고 했다. 

백 대장은 10일 오후 11시 향년 100세로 별세했다. 백 대장은 1950년 8월 낙동강 전선 다부동 전투에서 남하하던 북한군을 격퇴하는 등 공적을 쌓아 한국전쟁 영웅으로 불렸다. 하지만 일제 시대 간도특설대에 복무해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홍인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