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무마 대가로 수천만 원 향응’ 의혹 검찰 수사관 구속영장 기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건 무마 대가로 수천만 원 향응’ 의혹 검찰 수사관 구속영장 기각

입력
2020.07.08 00:12
0 0

서울중앙지법 전경

지인의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향응과 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는 현직 검찰 수사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7일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알선수재)혐의를 받는 검찰 수사관 진모씨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최 부장판사는 “알선의 내용에 대한 소명의 정도, 술값 대납의 원인에 대하여 다툴 수 있는 여지, 수집된 증거자료의 내용과 정도, 피의자의 직업 관계 등을 감안하면 피의자를 구속해야 할 사유와 필요성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진씨는 서울 소재 검찰청에서 검찰 수사관으로 근무하면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수사를 받게 된 지인 A씨의 사건을 무마해 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 상당의 향응과 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진씨에 대한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알선수재) 혐의로 진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영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