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웃, 시즌 불참 고려 "출산 앞둔 아내 걱정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웃, 시즌 불참 고려 "출산 앞둔 아내 걱정돼"

입력
2020.07.04 09:45
수정
2020.07.04 09:45
0 0

마이크 트라웃. AP 연합뉴스


메이저리그의 슈퍼스타 마이크 트라우트(LA 에인절스)가 2020시즌 불참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트라우트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첫 팀 훈련을 마치고 현지 취재진에게 "2020시즌을 정상적으로 참가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음 달 출산 예정인 아내와 아기의 건강을 염려해서다. 그는 "솔직히 마음이 편하지 않다"며 "앞으로 몇 주 동안은 정말 조심해야 한다. 아내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전염시키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내겐 건강을 유지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라우트는 훈련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 수비, 타격은 물론 주루 훈련 때도 얼굴을 덮은 큰 마스크를 착용했다.

현재 적지 않은 선수들은 비슷한 이유로 새 시즌 참가를 보이콧하면서 반쪽 짜리 리그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워싱턴 내셔널스의 라이언 짐머맨과 조 로스, 콜로라도의 이언 데스먼드, 애리조나의 마이크 리크 등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올해 연봉을 포기하고 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트라우트는 그 중에서도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 중 한 명이다. 올해 연봉은 무려 3,600만 달러(약 432억원)인데, 60경기 체제에서도 1,332만달러(약 160억원)를 보장받는다.

성환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