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박기웅 "시간 빨리 흘러...정말 행복한 시간" 종영 소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꼰대인턴' 박기웅 "시간 빨리 흘러...정말 행복한 시간" 종영 소감

입력
2020.07.02 10:07
0 0

'꼰대인턴' 박기웅이 종영소감을 전했다.?스튜디오HIM 제공

‘꼰대인턴’ 박기웅이 혼신을 다한 열연으로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1일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던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마지막 회가 방송된 가운데 맛깔나는 연기로 미워할 수 없는 오피스 빌런 남궁준수를 완성한 박기웅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먼저 박기웅은 “시간이 참 빨리 흐르는 것 같아요. 정들었던 ‘꼰대인턴’과 준수를 떠나보낼 생각을 하니 울컥하는 마음이 드네요” 라고 아쉬운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밝고 유쾌한 드라마 ‘꼰대인턴’과 함께할 수 있어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밝은 에너지를 받으며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어요” 라며 “아쉽고 또 아쉬운 마음이 가득하지만, 저는 이제 준수와 이별하려 합니다” 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또한 마지막으로 “그동안 보내주셨던 성원과 사랑에 무한한 감사드립니다.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라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한편, 미워할 수 없는 러블리 오피스 빌런 남궁준수로 활약한 박기웅은 지난 2005년 영화 ‘괴담’으로 데뷔한 이후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치즈 인 더 트랩’부터 드라마 KBS2 ‘각시탈’, MBC ‘몬스터’, SBS ‘리턴’, MBC '신입사관 구해령'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 탄탄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러한 박기웅이 어떤 작품으로 돌아올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