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살이 3년차 예멘인, 평범한 이웃으로 녹아들다 (7월 1일자)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주살이 3년차 예멘인, 평범한 이웃으로 녹아들다 (7월 1일자)

입력
2020.07.01 04:30
0 0

제주 서귀포시 남원군에 가주 중인 모하메드씨가 지난달 12일 기자에게 가족의 외국인등록증을 보여주고 있다. 그의 뒤로 아들 함자와 아내, 딸의 모습이 보인다. 예멘 내전을 피해 제주도로 온 그는 감귤 박스를 포장하는 일을 하면서도 틈틈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서귀포=서재훈 기자

서재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늘의 1면 사진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