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공주는 아내, 군부 실세는 친구"... 3억 사기범 검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태국 공주는 아내, 군부 실세는 친구"... 3억 사기범 검거

입력
2020.06.30 18:27
0 0

대사관 "국내에 추가 피해자 더 있을 것으로 보여"

윤모씨가 태국의 공주라고 속인 자신의 아내와 찍은 사진.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 제공


태국 왕실의 공주가 아내라고 속여 태국 교포들에게 거액을 뜯은 50대 한국인이 태국에서 붙잡혔다. 알려진 피해 규모만 3억원에 달한다.

30일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대사관은 태국 경찰과 공조해 전날 윤모(55)씨를 불법체류 및 여권 미소지 혐의로 체포했다. 태국 이민국에 주소를 거짓신고해 불법으로 체류한 혐의가 검거의 1차 이유이지만 우리 대사관은 윤씨의 사기 혐의에 주목했다. 태국 남부지역에 우물 사업을 추진한다고 속여 A(55)씨 등 교포 5명에게 3억원을 받아 챙겼다는 것이다.

대사관이 확인한 결과 윤씨는 자신의 아내가 태국 공주여서 군부 고위층과 친하다는 거짓말로 투자자들의 환심을 샀다. 아내와 찍은 사진 등을 투자자들에게 보여주거나 집으로 초대해 아내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윤씨의 아내는 태국 왕실의 공주가 아니라는 게 대사관의 설명이다.

박민영 태국 경찰영사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초쯤 피해자 한 명이 비자를 갱신하러 왔다가 따로 영사 면담을 신청해 윤씨의 사기 행각과 불법체류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일단 불법체류 혐의로 현지 경찰과 함께 검거했는데 조사를 해보니 태국뿐 아니라 국내에도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박 영사는 "윤씨가 곧 추방 절차를 밟아 한국으로 돌아가면 피해자들이 사기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