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폭락·광고 중단에 "증오·폭력 게시물 삭제" 물러선 저커버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가 폭락·광고 중단에 "증오·폭력 게시물 삭제" 물러선 저커버그

입력
2020.06.28 19:19
수정
2020.06.28 19:40
0 0

광고 불매운동 확산... 저커버그 하루 새 72억달러 손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가 지난해 10월 25일 미국 뉴욕의 미디어연구기관 팰리센터에서 뉴스탭 신설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동적 발언을 방치해온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업 페이스북이 광고 불매운동에 직면하자 한 발 물러섰다. 하루 새 시가총액이 560억달러(약 67조4,200억원)나 증발함에 따라 재정적 타격이 우려되자 뒤늦게 정치인을 포함해 모든 증오ㆍ폭력 선동 게시물을 금지하기로 한 것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26일(현지시간) 직원들과의 실시간 스트리밍(생중계) 화상회의를 통해 "폭력을 선동하고 투표를 방해하는 게시물은 누구의 말이든 예외없이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뉴스 가치가 있어도 보편적 인권 등과 관련한 정책을 위반한 게시물에는 경고 딱지를 붙이겠다"고도 했다.

페이스북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혐오 발언과 가짜뉴스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한다는 비판여론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왔다. 트위터가 지난 23일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비난한 트럼프 대통령의 선동 글을 '숨김 처리'한 것과 달리 페이스북은 인종차별 항의 시위 과정에서 논란을 일으킨 트럼프 대통령의 글을 "최대한 많은 표현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며 삭제하지 않았다. 

이에 유니레버ㆍ버라이즌ㆍ노스페이스ㆍ파타고니아 등 100여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온라인 시민운동 '이윤 위한 증오를 멈추라(#StopHateForProfit)' 캠페인 동참 의사를 밝히며 페이스북 광고 게재를 중단하기로 했다. 글로벌시장 탄산음료 양대 라이벌인 펩시와 코카콜라도 페이스북 광고 거부에 동참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곧바로 폭락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 주가는 이날 하루만에 8.3%나 급락했다. 이 여파로 저커버그의 재산도 이날 72억달러(8조6,600억원)가 줄었다. 

 페이스북 보이콧 운동을 주도한 인종차별 반대 단체 '컬러오브체인지'의 라샤드 로빈슨은 "페이스북은 허위사실을 담은 유료 정치광고는 여전히 그대로 허용하고 있다"면서 "게시물에 경고 딱지를 붙이는 정도는 전혀 새로운 정책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김소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