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코로나19 통제 싫어서? 독일, 경찰 상대 폭동 일어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코로나19 통제 싫어서? 독일, 경찰 상대 폭동 일어나

입력
2020.06.23 15:29
0 0

“46년 경찰 인생에서 처음 있는 일입니다.” (프란츠 루트, 독일 슈투트가르트 경찰서장)

전 세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00만명을 넘어서는 가운데 독일에서는 통제 조치에 대한 불만이 경찰을 상대로 한 집단폭동으로까지 번졌습니다.

20일(현지시간) 밤 독일 슈투트가르트 도심. 취객 등 시민 200여 명은 경찰차를 부수고 상점을 약탈하는 등 폭동을 일으켰습니다. 경찰이 17세의 마약 소지 용의자를 체포하는 과정을 지켜보던 시민들이 돌을 던지며 달려든 겁니다. 사건이 일어난 지역은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은 클럽 등이 밀집한 곳으로 당시 많은 시민들이 주말을 맞아 야외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습니다. 이 충돌로 경찰관 19명이 다쳤고 경찰차 12대가 파손됐죠.

현지에서는 코로나19 통제 조치가 길어지면서 그 동안 쌓여 온 불만이 경찰을 향한 폭력으로 비화됐다고 보고 있는데요. 프란츠 경찰서장은 관련 기자회견에서 “믿기지 않는 사건”이라면서 엄격한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전혼잎 기자
한설이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