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윤석열 찍어내기' 유탄맞은 국세청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권 '윤석열 찍어내기' 유탄맞은 국세청장

입력
2020.06.23 04:30
수정
2020.06.23 06:08
0 0

주요 사정기관장 일거 교체설
청와대 등 더 요직으로 옮길 가능성도

(서울=뉴스1) = (서울=뉴스1) = 김현준 국세청장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세청 제공)2020.6.9/뉴스1


청와대가 경찰청장의 임기 만료를 계기로 주요 사정기관장의 동시 교체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취임 후 채 1년이 안 된 김현준 국세청장의  조기 퇴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사정기관장 교체설이 사실상 최근 여권과 갈등을 겪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높은 가운데, 관가 안팎에서는 애꿎은 국세청장에게 인사 불똥이 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청와대는 차기 경찰청장 인선에 맞춰 김현준 국세청장을 함께 교체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관련 언론 보도에 이날 청와대는 "인사 관련 사안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지만 내부적으로 후임 인선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6월 27일 취임한 김 청장이  교체된다면, 이명박 정부 시절 1년 간 재임했던 백용호 전 청장에 이어 최단명 국세청장으로 기록되게 된다. 국세청장은 따로 정해진 임기는 없지만, 큰 과오가 없는 한 대체로 2년 안팎의 임기를 지켜 왔다. 백용호 전 청장도 장관급인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승진한 케이스여서, 경질성 인사로 보기는 어렵다. 

김현준 청장이 때이른 교체 대상에 거론되는 것은, 최근 문재인 정부가 임기 후반기 국정 쇄신 동력을 높이기 위해 주요 사정기관장 교체를 추진하는 움직임 때문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2년 임기를 마치고 다음달 퇴진하는데, 국세청장도 함께 교체해 사정기관 분위기를 일신하려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정부의 이런 움직임이 사실상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것이라 보고 있다.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물러나게 할 수 없지만, `전체 사정기관장 교체`라는 바람을 일으켜 윤 총장에게 퇴진 압박을 가하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주부터 여권에서는 "내가 윤석열이면 벌써 그만뒀다"(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등의 윤 총장 퇴진 요구 목소리가 높아졌다. 

관가에서는 김현준 청장이 조기 퇴진하게 되면, 백용호 전 청장처럼 청와대로 자리를 옮기는 등 요직을  맡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청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 

김 청장의 퇴진설과 함께 관가 주변에서는 김대지 국세청 차장(행정고시 36회), 김명준 서울지방국세청장(37회), 이동신 부산지방국세청장(36회), 이준오 중부지방국세청장(37회) 등 새 국세청장 후보가 거론되고 있다.

세종=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