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억원대 면세품 '재고떨이' 온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400억원대 면세품 '재고떨이' 온다

입력
2020.06.22 06:28
0 0

롯데, 온/오프라인서 명품 판매 나서
신세계는 2차 판매·신라도 동참 앞둬

롯데면세점이 23일부터 롯데의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에서 해외 명품 50여개 브랜드의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한다. 롯데면세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쌓여가는 재고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면세점들이 일제히 면세품 내수 판매에 나선다. 이번 주 풀리는 재고 면세품은 약 400억원 규모 물량이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23일부터 롯데의 통합 온라인몰 ‘롯데온’에서 해외 명품 50여개 브랜드의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마음방역 명품세일’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 행사에서 소비자들은 면세품을 시중 가격보다 최대 6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이번 온라인 판매는 사전 예약과 즉시 구매의 두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롯데면세점의 재고 면세품은 26일부터 오프라인 매장에도 출시된다. 정부가 내수 경기 활성화를 위해 준비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롯데백화점 서울 노원점, 영등포점, 대전점과 롯데아웃렛 경기 파주점, 기흥점, 김해점, 대구 이시아폴리스점, 광주 수완점 등 8개 점포에서 판매된다. 재고 면세품이 오프라인 매장에 나오는 건 이때가 처음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어려움을 겪고 있던 면세업계가 이번 면세상품 국내 판매 허용으로 다소나마 숨통이 트이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3일 가장 먼저 재고 면세품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던 신세계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온라인 쇼핑몰 ‘에스아이빌리지’에서 2차 판매에 나선다. 페라가모, 지미추, 투미, 마크제이콥스 등 4개 브랜드 280여개 제품을 정상가보다 20~60% 싸게 내놓는다.

신라면세점도 이번 주 중·후반 자체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한다. 프라다, 발렌시아가, 투미, 메종마르지엘라 등 최상급부터 준명품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30~5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다.

임소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