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지막 일식… 어느 지역서 가장 오래볼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올해 마지막 일식… 어느 지역서 가장 오래볼까

입력
2020.06.21 16:48
수정
2020.06.21 16:48
0 0

제주, 3시 53분부터 2시간 19분동안 가장 오래 관측

부분일식(왼쪽)과 금환일식. 우리나라에서는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3시 53분부터 2시간여동안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21일 오후부터 달이 태양의 일부를 가리는 천문현상인 부분일식이 시작된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부분일식은 10년 뒤인 2030년 6월 1일이라 이번 부분일식에 특히나 관심이 높다.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에 따르면 이날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3시 53분쯤부터 부분일식 관측이 가능하다. 전국이 대체로 맑아 대부분의 지역에서 부분일식이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마다 부분일식이 시작되는 시간과 종료 시간, 태양이 가려지는 면적 등은 조금씩 다르다. 서울은 오후 3시 53분쯤 시작해 오후 5시 2분에 태양이 가장 많이 가려지고, 오후 6시 4분에 끝나 약 2시간 11분동안 부분일식을 볼 수 있다.

반면 우리나라 동쪽 끝 독도는 서울보다 7분 늦은 오후 4시에 부분일식이 시작해 오후 6시 12분쯤 종료한다. 우리나라 주요 지역 중에서는 가장 짧게 관측된다. 독도와 반대로 제주도는 오후 3시 53분에 시작해 오후 6시 12분에 끝나 서울보다 부분일식을 8분 더 오래 볼 수 있다. 제주도에서 부분일식을 가장 오래 볼 수 있는 셈이다.

제주도는 전국에서 태양이 달에 가장 많이 가려지는 지역이기도 하다. 서울은 태양 면적의 45%가, 부산은 절반에 가까운 49.3%가 가려진다. 제주도는 57.4%가 가려진다. 북동쪽으로 올라갈수록 가려지는 비율이 낮아져 독도와 울릉도는 40% 수준에 그친다.

일식 현상은 태양이 가려지는 정도를 기준으로 부분일식, 개기일식, 금환일식으로 구분한다. 부분일식은 태양의 일부가 가려지고, 개기일식은 전부가 가려진다. 금환일식은 달의 공전 궤도상 지구와의 거리에 의해 태양의 전부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가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경우를 말한다. 부분일식이 관측되는 우리나라와 달리 동유럽, 아프리카 동부, 아시아 일부 지역에서는 금환일식 형태로 관측이 가능하다.

이번 부분일식은 서쪽 시야가 트인 곳에서 볼 수 있다. 다만 일식을 보는 동안 적절한 보호 장비 없이 태양을 관측하는 것은 눈에 손상을 줄 수 있어서 피해야 한다. 천문연 측은 “태양 필터가 장착된 망원경이나 특수 안경 등을 활용해야 하나, 이 필터 역시 3분 이상 지속적으로 관측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태양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망원경이나, 카메라, 선글라스 등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윤한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