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절반 이상  "결혼 필요성 못 느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혼남녀 절반 이상 
"결혼 필요성 못 느껴'

입력
2020.06.21 00:34
수정
2020.06.21 00:34
0 0

여자 66%, 남자 42% "결혼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

[휴스턴=AP/뉴시스]27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휴스턴의 하인스 워터폴 공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한 남녀가 결혼식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미혼남녀 절반 이상은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우리나라 미혼남녀 절반 이상은 결혼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결혼해도 '스몰 웨딩'을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4월 전국 만 19~45세 미혼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혼과 결혼식에 대한 인식조사에 따르면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응답 비율은 18.1%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조사의 20.3%보다 감소한 것으로, 요즘 미혼남녀들은 결혼을 꼭 해야겠다는 의지가 확고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응답자 54.5%는 '결혼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라는 데 동의했는데 이 비율은 여성(66.8%)이 남성(42.2%)보다 높았다.


여성 66%, 남성 42% "결혼 해도 그만, 안해도 그만"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결혼 적령기도 예전보다 높아졌다. 남성 응답자들은 적정 결혼 연령대(복수 응답)로 30~34세(48.3%)와 35~39세(44.7%)를 꼽았다. 여성 응답자들은 30~34세가 결혼 적령기라는 답이 65.5%로 가장 많은 가운데 35~39세(21.4%)가 26~29세(10.7%)를 크게 앞질렀다.

미혼남녀가 결혼식을 바라보는 관점도 달라졌다. 선호하는 결혼식 유형을 묻는 말(중복응답)에 가장 많은 36.1%가 '경제적이고, 실속 있는 결혼식'이라고 답했다. '가까운 지인만 초대한 소규모 결혼식'(32.3%), '최소 인원만 참석하는 작은 결혼식'(16.8%)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화려하고, 성대한 결혼식'이란 응답 비율은 6.5%에 그쳤다.

결혼 준비 시 가장 불필요한 절차(중복응답)로는 함(75.8%), 고가 예물 준비(72.8%), 예단(물품 65.7%·금전 64.3%) 등이 주로 꼽혔다. 이바지 음식(56.4%), 폐백(52.6%), 피로연(47.5%), 친구 모임(41.9%)이라는 답도 있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등장한 하객 없는 '온라인 결혼식'에 대한 평가도 비교적 긍정적이었다. 응답자 50.3%가 온라인 결혼식은 좋은 아이디어라고 답했고, 연령이 높아질수록(20대 44.4%, 30대 53.2%, 40대 58%) 호감도는 높아졌다. 다만 자신도 온라인 결혼식을 고려해보겠다는 응답 비율은 16%에 그쳤다.

황수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