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남전단 예고에, 야당 “정부 일관된 저자세” 비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한 대남전단 예고에, 야당 “정부 일관된 저자세” 비판

입력
2020.06.21 00:58
수정
2020.06.21 00:58
0 0

통합당 20일 논평 통해 정부 인식 비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각지에서는 대규모적인 대남 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 사업이 맹렬히 추진되고 있다”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평양=노동신문ㆍ뉴스1

미래통합당은 20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대남전단 살포 계획을 공개한 데 대해 정부와 여당을 압박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실질적이고 분명한 핵 위협이 눈앞까지 다가왔지만 아직 정부의 인식은 크게 달라지지 않은 듯하다”며 “북한에 왼뺨을 맞고도 오른뺨을 내미는 일관된 저자세”라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모욕을 당했는데 말로만 더 이상 감내하지 않겠다며 ‘말로만 발끈’ 이후에 잠잠한 청와대”라고 비판했다.

이어 “남북간 연극이 되풀이되지 않으려면 정부는 국민이 납득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북정책의 현 주소와 대비태세를 알려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진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