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정동원X김강훈, 고난도 엑소 노래 받아쓰기 실력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놀라운 토요일’ 정동원X김강훈, 고난도 엑소 노래 받아쓰기 실력은?

입력
2020.06.20 15:10
0 0

‘놀라운 토요일’에 최연소 게스트 정동원, 김강훈이 출연한다.tvN 제공

‘놀라온 토요일’에 최연소 게스트 정동원,김강훈이 출연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정동원과 김강훈이 출연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날은 트롯계의 국민 손자 정동원과 대세 아역배우 김강훈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멤버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등장한 이들은 귀여운 매력과 달리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정동원은 “평소 노래 가사를 금방 외운다. 적는 것도 잘할 것 같다”며 의지를 보였고, 김강훈도 “승부욕이 세다”면서 ‘명예의 전당’ 자리를 노려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역대급 난이도의 엑소 노래가 등장했다. “어리면 어릴수록 잘 듣는다”는 멤버들의 기대감 속 정동원, 김강훈은 꽉 찬 받쓰 판을 공개하는가 하면, 천진난만한 의견을 제시하는 등 존재감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정동원은 녹화 내내 넘치는 흥으로 ‘붐 주니어’에 등극했고, 박나래의 뒤를 잇는 ‘푸드 연구소장 주니어’로도 활약했다.

김강훈 또한 꼼꼼한 가사 정리로 혜리의 자리를 넘보며 ‘서기 주니어’ 면모를 드러내 재미를 더했다.

이어지는 2라운드에서는 엄청난 글자 수의 문제가 등장, 멤버들을 또다시 멘탈 붕괴에 빠뜨렸다. 점점 길어지는 녹화에 정동원, 김강훈은 급격히 말수가 줄어들었고, 급기야 강냉이와 물로 배를 채워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 와중에도 밝은 미소를 잃지 않는 이들을 보며 도레미들은 “프로네, 프로”라고 감탄하면서 “애들을 주린 배로 보낼거냐”고 열의를 다졌다. 특히 신동엽, 넉살, 김동현 등 하위권 도레미들이 깜짝 실력 발휘에 나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이날은 ‘초성 퀴즈’ 음료수 편이 출제됐다. 김강훈은 엄청난 승부욕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고, 정동원 역시 도레미들이 주는 힌트도 거부한 채 게임에 집중했다.  

사이 좋게 오답 행진을 이어가던 문세윤과 넉살은 정답을 몸으로 표현해보라는 붐의 요청에 혼신의 연기력으로 화답하며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