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마음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 마음

입력
2020.06.20 04:30
0 0

[저작권 한국일보] 그래픽=박구원기자


새들이 걸어간 모래 발자국 속에 

하나 둘 허물어지는 흰 모래알들을 

오래 들여다보고 앉아 있다. 

내가 알기로 분명 바람은 불지 않았다. 

김용택 시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용택의 소소한 날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