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스 뉴스] 북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리아타임스 뉴스] 북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입력
2020.06.19 04:30
0 0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영상에는 폭발음과 함께 연락사무소가 회색 먼지 속에 자취를 감추고 바로 옆 15층 높이의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 전면 유리창이 산산조각이 난 모습이 담겼다. 서울=연합뉴스

North Korea blows up liaison office

북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North Korea blew up the inter-Korean liaison office set up to foster better ties with South Korea in Gaesong on Tuesday after it threatened to take action if North Korean defectors went ahead with a campaign to send propaganda leaflets into the North.

북한이 탈북자 단체가 대북 전단 살포를 강행할 경우 조치를 취하겠다고 위협한 이후, 남한과의 관계 발전을 위해 개성에 설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화요일 폭파했다.


The Ministry of Unification confirmed that the North had blown up the office at 2:49 p.m. following reports of an explosion and smoke from the Gaeseong Industrial Complex (GIC).

통일부는 이날 오후 2시 49분 개성공단에서 발생한 폭발음과 연기로 북측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The office, set up in September 2018, was one outcome of the Panmunjeom Declaration announced April 27 that year after the first summit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2018년 9월 설치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그해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정상회담 이후 발표된 판문점 선언의 결실이었다.


North Korea's KCNA state news said the liaison office, which had been closed since January over fears of the novel coronavirus, was "tragically ruined with a terrific explosion".

북한 조선중앙통신(KCNA)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공포로 지난 1월부터 폐쇄됐던 연락사무소가 "요란한 폭음과 함께 비참하게 파괴되었다"고 보도했다.


The office, when it was operating, served as an embassy for the two Koreas and its destruction represents a major setback for efforts by South Korea's President Moon Jae-in to coax the North into cooperation.

남북연락사무소는 운영 당시 남북 양측의 대사관 역할을 했으며, 이 사무소의 파괴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달래어 협력하게 하기 위한 노력에 중대한 차질을 의미한다.


Tension has been rising over recent days with North Korea threatening to cut ties with South Korea and retaliate over the propaganda leaflets, which carry messages critical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ncluding on human rights.

최근 북한이 인권 문제 등 김정은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담은 대북 전단을 두고 남한과의 관계를 끊고 보복을 예고하며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리아타임스 뉴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