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통일장관 거론되는 임종석 측 “민간 영역에 집중”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단독] 통일장관 거론되는 임종석 측 “민간 영역에 집중”

입력
2020.06.18 15:32
0 0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2018년 9월 4일 청와대에서 최영애 신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돌파할 차기 통일부 장관 후보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상호ㆍ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거론된다. 다만 임 전 실장 측은 “(민간) 영역에서의 역할에 충실하는 게 남북관계 개선에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몸을 낮췄다.

18일 민주당에서는 임 전 실장이 차기 통일부 장관에 전격 발탁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철학을 누구보다 깊이 이해하고 있으며,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점에서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그의 여동생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직접 만난 정치인이라는 점에서 다른 후보들과 ‘체급’이 다르다는 평가다.

다만 임 전 실장 측은 이날 본보 통화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임무와 역할이 주어지면 마다하지 않겠지만, 본연의(민간 영역에서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 환경에서 일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21대 총선에 불출마한 임 전 실장은 남북교류를 위해 설립한 비영리민간단체인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임 전 실장은 차기 서울시장 출마나 대권 도전 가능성도 거론된다.

다른 후보로는 우상호ㆍ이인영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우 의원은 다만 언론을 통해 “난 적임자도 아니고 생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임 전 실장이 적임자지만, 본인이 그럴 의사를 갖고 있을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4선 의원으로 2018년 남북경제협력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이인영 의원도 주요 후보로 거론된다.

현재 여권에서 나오는 정치인 통일부 장관설은 경색된 남북 관계를 풀기 위해 돌파력이 필요하다는 맥락에서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미국이나 국내 보수진영의 눈치를 보지 않고 남북관계를 적극적으로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북한을 깊이 이해하고 추진력을 갖춘 중진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NULL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