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문 대통령, 특사 제안 잘한 일… 거절한 김여정 언행 부적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지원 “문 대통령, 특사 제안 잘한 일… 거절한 김여정 언행 부적절”

입력
2020.06.17 13:32
0 0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풀어내야 3국의 공동이익”

박지원 단국대 석좌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박지원 단국대 석좌교수는 “남북은 6·15정신으로, 북미는 9·19정신으로 돌아가야 서로 산다”며 “파국이면 다 죽는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북한은 더 이상의 파괴나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며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풀어내야 3국의 공동이익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 정부가 북한에 특사 파견을 제안했지만 거절한 것과 관련 박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북한에 특사 파견을 통보한 것은 아주 잘하신 일이지만 김여정 제1부부장이 거절한 것은 아주 잘못한 일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장삼이사(張三李四·평범한 사람)가 아니다”라며 “저돌적 제안, 대단히 불쾌, 특사놀음 안 통해, 비현실적 제안 말라 등 상대 국가 원수에 대한 용어가 백두혈통 제2인자로서 부적절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표현에 신중을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 교수는 또 “금강산관광지구 폭파행위, 군사적 도발도 예측되지만 전쟁은 미국이 무서워서, 우리도 미국이 못하게 해서 못한다”고 했다.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는 4·27 판문점선언의 파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지구의 군 주둔과 훈련재개 등은 9·19 평양공동선언과 군사합의 파기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남북미의 코로나 경제위기 등 어려운 현실을 위해서도 계속 대화가 필요하다”며 “대북특사 파견 요청은 계속해야 하며, 미국 특사 파견도 필요하다. 코로나로 어렵다면 UN 라인의 가동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NULL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